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시철도공사의 무성의한 사고처리에 너무나도 화가나고 울화통이 터져서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지난 18일 아침, 평소와 다름없이 서울도시철도 5678을 이용하여 서대문역에 도착하여 출근을 하고 있었습니다.

사무실 방향으로 갈려면 서대문역 3번출구로 나가야하므로 3번출구 방향 게이트를 이용할려고 하는 찰라에 게이트 문이 순간적으로 닫히는 것입니다.

아무런 대응도 할수 없을 정도로 순식간이였으며 무릎까지 오는 게이트 문에 무릎이 끼어 비명을 지를 정도로 통증이 심했고 그자리에 주저 앉았습니다.

5분정도 맛사지를 한후 어느정도 통증이 사라졌으며 출근이 늦어 일단 사무실로 향했습니다. 그러나 슬슬 올라오는 통증에 도시철도공사에 전화를 걸어 사고처리에 대한 방법을 문의했으나 사고난 지하철역에 가서 사고접수를 해야 본사로 통보가 된다고 하길래 서대문역으로 향했습니다.

서대문역에서 CCTV를 확인한 결과 18일 아침 9시 2분 화면에 제가 사고난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뒤에서 CCTV를 보고 있던 역무원은 깜짝 놀라며 '저기 쓰러졌네'라고 하시더군요.

CCTV를 확인하고 역사內 사무실에서 향했고 1차 치료비에 대한 비용한 보상이 가능하다는 말을 듣고 일단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하철공사측에서 원하는 서류를 준비해서 서대문역에 접수를 했으며 몇일 후에 통장으로 치료비가 들어온다고 했습니다. 5일이 지난 23일 통장으로 치료비가 입금된걸 오늘(25일) 알게 되었습니다.

지하철공사측에서 원하는 사고 접수 서류.
- 신분증
- 통장사본
- 진료비 영수증

저는 치료비가 중요한게 아니였습니다.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한다는 도시철도공사의 불성실한 태도였습니다.


만약 가벼운 사고가 아닌 대형 사고였다면 도시철도공사에서 이렇게 나왔을까요?!

제가 가벼운 치료가 아닌 독하게 맘먹고 병원에 입원했다면 도시철도공사에서 이렇게 나왔을까요?!


5일동안(18일~23일) 환자에 대한 회복여부를 확인하는 전화 한통이 없더군요.

병원에서 치료받고 그 치료비에 대한 비용을 물어줬으니깐 다 끝난다고 생각하시나 보군요~ 정말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도시철도공사측의 행동이네요...쩝~

이번 사고를 통해 '가벼운 사고라도 그냥 쉬쉬하며 넘어가면 안되겠구나'라는 생각을 다시 한번하게 되었습니다.

여러분도 항상 안전사고에 대해 주의하시고 만약 사고가 났더라도 그냥 넘기지 마시고 확실하게 사고처리하시기 바랍니다.

저처럼 1차 치료비로 끝내지 마시구요. 으~~~지금도 가끔 무릎이 아프네요...ㅠㅠ




Posted by Designer B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