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5.04 숲속의 샘이라 불리는 라포레(La foret) (7)
  2. 2010.05.03 남자가 여행가서 주방에 들어간 이유? (10)
지난 5월 1일, 급하게 1박 2일 교외로 여행을 다녀오자는 여자친구의 말에 부랴부랴 펜션을 알아보던 중에 털공야구 동호회 활동을 함께 하고 있는 타팀 선수가 펜션을 운영하고 있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습니다.

그곳이 바로 라포레(La foret)펜션이다.

서울에서 멀지 않은 가평에 위치하고 있으며 새로 뚫린 서울~춘천 고속도로를 이용하면 1시간에서 1시간 30분정도 소요되는 거리입니다. 휴일에 이용한다면 교통량 증가로 인해 막힐수가 있으니 서두르는게 좋아요...^^

중간에 정체된걸 감안해서 걸린 시간은 2시간정도 된거 같아요. 그렇게 도착한 라포레 펜션!!!



펜션에 도착하자마자 반겨주는건 라포레의 하늘을 찌를듯한 간판이에요...한눈에 들어와서 찾기 쉬워요.
(근데 도로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좀 헷갈리긴 하는데 길치가 아니시라면 금방 찾아요^^)




객실 앞에 있는 잔디밭은 방안에서 맨발로 나와서 놀아도 되겠더라구요. 아이들에게 좋겠죠~^^





녹색의 푸르름과 하늘의 시원함이 만나는 잔디밭 위의 바베큐 그릴을 보는 순간 '그래! 올 여름 휴가는 여기서 보내야 겠다'라는 생각이 절로 나게 하더군요^^
 

 



라포레의 절정은 밤에 더 돋보입니다. 밝은 빛이 내뿝는 외부 조명들은 숲속의 샘이라 불리는 라포레의 더욱더 빛나게 해주더라구요...^^

 

라포레의 맛은 바로 이곳입니다. 펜션 앞에 자리잡은 계곡은 탄성이 절로 나오게 만들죠...말이 필요없습니다. 직접 몸과 발을 계곡속에 담구는 순간 더위는 물론 땀띠까지 없어질 것입니다^^



주인장님께서 여자친구와 함께 간다고 하니깐 깜짝 이벤트를 해주신거 같아요^^ 방안의 풍선을 본 순간 여자친구가 언제 준비했냐면서 좋아하는 표정이 아직도 눈앞에서 아른거리네요 ^^

이밖에 펜션 주위에 볼거리도 많이 있습니다. 남이섬, 아침고요수목원, 유명산, 청평호반 등...이 있습니다.

숲속의 샘이라 불리는 라포레 펜션에서의 1박 2일동안 지내면서 좋은 점은 너무 조용하다는 것입니다. 방음도 잘 되어 있는지 옆방 소리도 잘 안들리고 가족, 연인끼리 놀기에 좋아요.

올 여름 더위를 이기고 싶으시면 라포레를 두드려 보세요~~~


※ 라포레(La foret) 펜션 정보 ※
자세한 정보를 보기 원하시면 아래 URL을 꾸~~욱 클릭해주세요^^
http://www.laforet.kr/



글 : BK_뱅뱅이
사진 : BK_뱅뱅이, 라포레 펜션 제공

Posted by Designer BK
1주일동안 여자친구의 기분이 좋지 않은 관계로 특별한 이벤트를 해줄까 고민하다가 1박 2일 여행을 가기로 했다.

마침 토요일이 근로자의 날이며 일기예보에 의하면 화창한 봄날씨가 될꺼라는 소식을 듣고 금요일(4월30일) 저녁에 부랴 부랴 펜션 예약했다.

머릿말에서 언급했듯이 특별한 이벤트는 조용한 서울 교외로 나가 여자친구만을 위한 요리로 꿀꿀했던 기분을 풀어주는 것이었다.

가평으로 가기전에 여자친구에게 뭔가 특별한 요리로 기분을 풀어줘야 겠다라는 마음에 너무나도 들떠 있었다.

그녀를 위한 특별한 요리는 '베이컨 새우 말이'




① 출발 前, 마트에 들려 요리에 필요한 재료(베이컨, 새우, 파프리카(주황, 노랑), 팽이버섯, 깻잎)를 구입했다. (팽이버섯이 제료이미지에서 빠져 있네요...ㅜㅜ)



② 구입한 재료를 요리하기 앞서 손질을 해둔다.
    - 베이컨 : 포장되어 있는 그대로 사용하면 됩니다.(사은품 증정되는 베이컨은 너무 짧아요..ㅠㅠ)
    - 새우 : 뜨거운 물에 넣었다가 알맞게 익었을때 건저서 껍질을 벗겨줍니다.
    - 파프리카 : 0.5Cm로 적당하게 썰어줍니다.
    - 깻잎 : 반으로 썰어줍니다.
    _ 팽이버섯 : 넣고 싶은 양만큼 분리해둡니다.



③ 재료를 하나하나 베이컨 끝에쯤에 올린 후 김밥 말듯이 말아줍니다.(이부분은 사진을 못찍었어요...ㅠㅠ)



④ 세번째 과정을 거친 후 가스렌지에 후라이팬을 올리고 올리브유를 한수저정도 뿌린 후 중간불로 앞뒤 돌려가며 10분정도 구워줍니다.



⑤ 10분정도 뒤집어가며 구워준 베이컨 새우 말이와 여자친구가 좋아하는 짜파게티와 함께 큰 접시에 담았습니다.


이렇게 완성한 요리를 탁자위에 놓고 여자친구와 마주앉아 시식을 하는데 여자친구 입에서는 연신 "WOW~~"라는 탄성이 저절로 흘러나오더라구요...^^ 요리를 만든 저로써는 정말 뿌듯하더군요^^

파프리카의 아삭한 맛과 깻잎의 향긋한 맛, 팽이버섯의 고소함, 그리고 신거운 맛을 채워주는 새우와 베이컨의 짭짤함이 입안에서 봄을 느낄수 있었어요^^

정말 간단하게 어느 누구나 만들수 있는 요리인거 같아요. 으음~요리 시간은 30분도 안걸렸구요 재료값도 많이 안들더라구요^^




글·사진 : BK_뱅뱅이

'BKD◈구수한 밥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가 여행가서 주방에 들어간 이유?  (10) 2010.05.03
Posted by Designer B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