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희롱 발언에 아나운서들 ‘날선’ 비판

강용석 한나라당 의원의 성희롱 발언논란에 대해 평소 말을 아끼던 아나운서들도 트위터를 통해 불쾌함을 토로했다.



강의원에 대한 불만은 KBS건 MBC건 예외가 아니었다. 트위터를 통해 강 의원에 대해 불만을 제기한 아나운서는 5명이나 됐다. “때려주고 싶다”는 반응에서부터 최고학력의 스펙에서 나온 발언의 경박함을 질타했다.

MBC 박경추 아나운서는 자신의 트위터(@cityhunter33) “국회의원이라는 사람이 어떻게 그런 말을, 날씨만큼이나 짜증나게 하네요. 딸가진 아빠입장에서 한 대 때려주고 싶다”고 적었다.



KBS 윤수영 아나운서(@suziespace)  “강용석의 몰상식한 언행으로 하루종일 몹시 언짢고 불쾌하다”며 “최고 수준의 엘리트 코스를 밟은 사람이어서 더 씁쓸했다”고 말했다.

KBS 고은령 아나운서(@ko_ana)도 “강용석 의원, 하버드 학력의 법조인 출신. (하필이면 내가 있는 마포지역 의원..) 말도 안 되는 비하발언, 차라리 그의 주장대로 사실이 아니길”이라고 트윗을 날렸다.

MBC 오상진 아나운서(@SANGJINOH)는 “씁쓸하다. 저희 직업이 언급되다니…”라고 말했다.

독특한 클로우징 멘트로 인기를 모았던 신경민 전 앵커이자 현 MBC 논설위원(@mentshin)은 “현역의원의 성희롱객체가 학생,아나운서,대통령에서 여성의원,대권주자로 외연을 넓혔다”며 “미모 무기로 지도부입성한 여성의원이 피해봤고, 서울대,사시,하버드등 초일류스펙이 기초상식과 무관함을 보였죠. 30대정치입문,공천경위 궁금...선거구민의 허탈은 어찌할까요”라고 클로우징 멘트를 날렸다.

강 의원은 대학생들과 서울 마포의 한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 도중 “아나운서가 되려면 다주어야 되는데 할 수 있겠느냐” 등의 아나운서 비하발언 논란으로 아나운서협회의 항의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했다.

Posted by Designer BK